1월 13, 2018
1269 Views
0 0

간땡이가 쳐부으면 나타나는 일

Written by

지난달 29일 밤 11시쯤 서울 여의도 도로에서 버스와 교통사고를 낸 뒤

 

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(도로교통법 위반)으로 허씨를 입건했습니다.

 

경찰 조사에서 허씨의 음주를 의삼한 경찰이 음주측정에 나서자

 

” 이 자식들이 이거! 내가 누군지 알아! ” 라며 큰소리를 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.

 

허씨는 지난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습니다.

Article Categories:
사회
banner

Leave a Comment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